메뉴 건너뛰기

칼럼·削山塡峽

본문시작

조회 수 72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뷰어로 보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뷰어로 보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몇 주전부터 민수기를 보면서 유독 주목하게 되는 내용이 있습니다.

 

애굽에서 탈출한 이스라엘 족속이 광야로 나왔을 때 모세는 하나님으로부터 어떻게 이스라엘이 하나님을 따라야 하는지를 자세하게 명을 받아 이스라엘 자손에게 전했습니다.

우리가 알다시피 하나님께서는 광야 여정 중에 성막을 세우도록 명령하셨고 그 안에서 제사를 드려 하나님 앞에 나아오게 하셨고 그 성막안의 지성소에 임재하셨습니다.

그리고 지성소 위에 낮에는 구름기둥과 밤에는 불기둥의 모양으로 머물러 계셨습니다.

이 구름기둥과 불기둥이 머물러 있을 때에는 모든 이스라엘 진영이 함께 텐트를 치고 머물렀고

기둥이 떠 올라 움직이면 이스라엘 진영도 텐트를 접고 이동하도록 하셨습니다.

 

그 중에 레위 지파를 불러 내어 계수하여 역할을 부여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첫번째 레위 자손 중 고핫 자손을 불러냅니다.

이 고핫자손에게 주어진 역할이 진영이 전진할 때에 회막 안의 지성물을 운반하는 것입니다.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휘장을 걷고 증거궤(법궤)와 성물들을 지정하신 보자기와 해달의 가죽으로 덮고 나면 고핫 자손이 들어와 법궤와 성물들을 담은 틀에 채를 꿰어 메도록 하셨습니다.

 

두번째는 레위 자손 중 게르손 자손을 불러내어 역할을 주셨습니다.

 

또 여호와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레위 자손 중에서 고핫 자손을 그들의 종족과 조상의 가문에 따라 집계할지니
곧 삼십 세 이상으로 오십 세까지 회막의 일을 하기 위하여 그 역사에 참가할 만한 모든 자를 계수하라
고핫 자손이 회막 안의 지성물에 대하여 할 일은 이러하니라

- 민수기 4:1-4

게르손 종족의 할 일과 멜 것은 이러하니
곧 그들이 성막의 휘장들과 회막과 그 덮개와 그 위의 해달의 가죽 덮개와 회막 휘장 문을 메며
뜰의 휘장과 성막과 제단 사방에 있는 뜰의 휘장 문과 그 줄들과 그것에 사용하는 모든 기구를 메며 이 모든 것을 이렇게 맡아 처리할 것이라

- 민수기 4:24-26

 

세번째는 레위 자손 중 므라리 자손을 불러내어 역할을 주셨습니다. 

 

그들이 직무를 따라 회막에서 할 모든 일 곧 그 멜 것은 이러하니 곧 장막의 널판들과 그 띠들과 그 기둥들과 그 받침들과
뜰 둘레의 기둥들과 그 받침들과 그 말뚝들과 그 줄들과 그 모든 기구들과 그것에 쓰는 모든 것이라 너희는 그들이 맡아 멜 모든 기구의 품목을 지정하라

- 민수기 4:31-32

 

게르손 자손의 역할은 성막과 뜰의 휘장과 회막,성막과 문, 줄들을 메는 것이며

므라리 자손의 역할은 장막과 뜰의 널판,띠,기둥,받침,말뚝 등을 메는 것입니다.

 

이스라엘 진영이 이동할 때에 순서는 아래와 같습니다.

 

선두진영을 유다, 잇사갈, 스불론 지파가 서고

그 다음을 게르손과 므라리 자손이 성막을 메고 섰으며

두번째 진영으로 르우벤, 시므온, 갓 지파가 서고

그 다음을 고핫 자손이 법궤와 성물을 메고 섰으며

세번째 진영으로 에브라임, 므낫세, 베냐민 지파가 서고

마지막 진영으로 단, 아셀, 납달리 지파가 섰습니다.

 

유다,잇사갈,스블론 - 레위(게르손,므라리-성막) - 르우벤,시므온,갓 - 레위(고핫-성물) - 에브라임,므낫세,베냐민 - 단,아셀,납달리

 

사이 사이에 게르손,므라리 자손 그리고 고핫 자손이 성막과 성물을 메고 섰습니다.

게르손,므라리 자손이 고핫 자손보다 먼저 선 이유는 이동 후에 정하신 장소에 멈추어 설 때 게르손,므라리 자손이 먼저 성막을 설치하고

그 뒤로 고핫 자손이 법궤와 성물을 메고 성막 안으로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간혹 요단강을 건널 때와 여리고성 전투에서와 같이 제사장이 법궤를 메도록 하신 때가 있는데 븍별한 경우 외에는 고핫자손이 메도록 되어 있습니다.

 

......

 

말씀사랑교회의 임성식 목사님을 통해 또 한 장면을 보여주셨습니다.

 

나중에 다윗이 기럇여아림에 있던 법궤를 다윗성으로 메어오고자 할 때 궤를 새 수레에 싣고 웃사와 아히오가 수레를 끌고 오도록 했습니다.

 

하나님의 궤를 새 수레에 싣고 아비나답의 집에서 나오는데 웃사와 아히오는 수레를 몰며
다윗과 이스라엘 온 무리는 하나님 앞에서 힘을 다하여 뛰놀며 노래하며 수금과 비파와 소고와 제금과 나팔로 연주하니라
기돈의 타작 마당에 이르러서는 소들이 뛰므로 웃사가 손을 펴서 궤를 붙들었더니
웃사가 손을 펴서 궤를 붙듦으로 말미암아 여호와께서 진노하사 치시매 그가 거기 하나님 앞에서 죽으니라

- 역대상 13:7-10

 

죄인인 사람이 하나님 앞에 서면 바로 죽습니다.

그래서 구약에서 오직 대제사장만이 희생의 제사를 통해 죄를 깨끗이 하고 지성소 안으로 들어 갈 수 있었고 이 깨끗케 하는 예식은 매번 반복되어져야만 했습니다.

고핫 자손에게도 그 경고가 분명히 있습니다.

 

너희는 고핫 족속의 지파를 레위인 중에서 끊어지게 하지 말지니
그들이 지성물에 접근할 때에 그들의 생명을 보존하고 죽지 않게 하기 위하여 이같이 하라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들어가서 각 사람에게 그가 할 일과 그가 멜 것을 지휘하게 할지니라
그들은 잠시라도 들어가서 성소를 보지 말라 그들이 죽으리라

- 민수기 4:18-20

그래서 고핫 자손은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성물을 다 덮고 난 후에라야 들어가 어깨에 메야 했습니다.

 

이 법이 실행 되어 죽임을 당한 것이 웃사의 사건입니다.

첫 번째는 고핫자손이 메지 않고 수레에 싣게 한 것이 위법입니다. 말씀대로 고핫 자손이 메어야 했습니다.

그로 인한 사태로 웃사가 하나님의 궤를 만지게 된 것이 위법입니다.

 

이 장면은 이 시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지 않는 예배를 떠올리게 됩니다.

예배의 모양은 다 있습니다. 말씀도 있고 기뻐하며 춤추며 악기를 동원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 중심에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해 그 말씀을 어깨에 메는 행위가 없다면 

어는 순간 소들이 뛰노는 난장판이 될 수가 있습니다. 웃사가 죽는 일이 지금도 벌어질까요?

잘은 모르겠지만 사실 죄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모든 사람, 즉 죄인은 이미 죽었다고 성경은 선포하지 않습니까? 웃사의 죽음은 그 사실을 확연히 보여 줍니다.

말씀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영접하지 않은 채로는 결코 예배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또한 말씀에 의지해 말씀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향한 중심이 없는 예배는 모든 모양이 갖추어졌어도 소가 뛰노는 엉뚱한 해프닝이 될수 있습니다.

 

다른 방법은 없습니다.

오직 말씀대로 고핫 자손이 메여야 합니다.

교회의 부흥 또는 전도, 선교 여러가지 사역의 방법들이 무수히 있겠지만 결국은 말씀이신 예수그리스도를 어깨에 메는 것만이 유일한 본질입니다.

 

 

..............................

 

 

저에겐 이 고핫 자손의 의미가 좀 더 공명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것은 제가 20년동안 액츠뮤지컬선교단을 섬기면서 보아 온 이 한 장면 때문입니다.

 

 

 

20년동안 이 한 작품의 이 장면을 이 때에 보여 주시기 위해 이 작품을 맡기셨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예수님을 어깨에 메고 선 이 장면은 꼭 고핫 자손들이 법궤를 메고 있는 장면과 오버랩됩니다.

 

그래서 다신 한 번 우리가 이 일을 위해 부름받았다는 것을 상기하게 됩니다.

 

극적으로는 예수님을 메고 서는 장면이지만 중심으로는 말씀이신 예수그리스도를 마음의 중심에 메고 서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이 본질적인 사실을 혹여나 잊어 버리거나 희석되지 않도록 마음에 새기는 계기가 됩니다.

사실 자비량으로 이 사역을 감당하는 지체들 중에는 말 못한 고통들이 많습니다.

 

여전히 관계 가운데 씨름해야 하고,

재정의 문제와 씨름해야 하고,

인정받고자 하는 욕망과 씨름해야 하고,

뭔가 이루어 내지 못할 것에 대한 두려움과 씨름해야 하고,

높아지고자 하는 마음과도 씨름해야 하고,

자신의 연약함과도 씨름해야 하고..

이렇게 이 자리에 있는 것이 맞는가 싶을 수많은 이유들과 씨름해야 합니다.

 

주님 앞에 일대일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끊임없이 묻고 확인해야 할 과정은 항상 있겠지만

공동체로의 부르심은 선명해야 합니다.

그것은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어느 상황 가운데에라도 예수 그리스도이신 말씀을 메고 서는 것입니다.

어느샌가 문제와 씨름하며 집중하던 힘을 다시 말씀에 집중해야 합니다.

말씀과 멀어져 있고, 멀어져가는 방향으로 서 있다면 힘을 다해 믿음으로 말씀을 향해 돌이켜 말씀으로 나아와야 합니다.

말씀을 메는 것 외엔 우리에겐 근본적인 다른 대안은 없습니다.

그분이 그렇게 우리를 불러 내셨고 맡기셨기 때문입니다.

 

아니, 어깨에 메는 정도가 아닙니다.

 

액츠뮤지컬선교단의 부르신 말씀의 첫번째는 이것입니다.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 고린도전서 6:19-20

 

성전의 본질인 법궤를 메는 정도가 아니아 성전이 되어 버린 것입니다.

어깨에 메어야 할 말씀이신 예수그리스도는 이제 내 안에 계십니다.

임명하신 정도가 아니라 값을 지불하고 사셨습니다. 분리 될수 없는 것입니다.

이제는 그 사실을 매 순간 믿음으로 받아들이는 일이 메는 것 입니다.

 

앞으로도 이 뮤지컬의 이 장면에서 우리가 이 사실을 기억해 낼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

 

 

One moer thing!! 한가지 더

 

저는 7년전 액츠를 통해 보게 하신 일들을 통해 액츠와 같은 문화예술선교사들과 선교컨텐츠들이 선교지에 흘러 갈 수 있도록 섬기고자 하는 마음을 주셨습니다.

그레서 그 때 떠올린 이름이 '텐트메이커'였습니다.

광야를 통과하다가 어는 때고 주님 머무시면 그 자리에 텐트를 치고 머물렀다가 주님 움직이시면 바로 텐트를 접고 따라 이동하는 순회선교를 꿈꾸게 된 것입니다.

바울이 자비량으로 텐트를 만드는 일을 하기도 했고 바울 자신도 순회하며 선교를 다녔습니다.

 

이 이름이 저에겐  '게르손과 므라리' 자손의 역할과 오버랩된 것으로 다가왔습니다.

 

게르손과 므라리는 주님 움직이시면 성막의 모든 재료를 가지고 어깨에 메고 고핫 자손보다 앞장서 주님이 이르시는 땅에 성막을 설치했습니다.

그러면 고핫 자손이 이어서 주의 말씀인 법궤를 메고 성막 안으로 들어가 그 곳이 하나님이 임재하시는 성소가 되게 하였습니다.

 

 

tent_logo600.jpg

 

저에게 텐트메이커라는 이름을 주신 것은 오늘 이 게르손,므라리 자손의 역할을 저에게 맡기신 것이 아닌가 받아들여집니다.

 

1993년에 군대에 있을 때 이미 '레위지파'로 부르신 말씀에 '아멘'으로 받아들였던 기억도 납니다.

 

여호와께서 또 아론에게 이르시되 너는 이스라엘 자손의 땅에 기업도 없겠고 그들 중에 아무 분깃도 없을 것이나 내가 이스라엘 자손 중에 네 분깃이요 네 기업이니라
- 민수기 18:20

http://tent-maker.net/column/255

 

그런데 이번에 이 말씀 중에 레위지파 가운데에도 '게르손과 므라리' 자손으로 부르셨다는 것을 받아들입니다.

20년동안 액츠뮤지컬선교단을 통해 '고핫'자손이 어떻게 법궤를 메고 가야하는지를 보고 배워 왔습니다.

이제는 또 다른 고핫자손들, 이 시대에 말씀을 메고 세상으로 나아가야 할 많은 문화예술선교사들을 세우고 그들이 그 땅에 말씀을 메고 들어갈 수 있도록 텐트를 세우는 일,

그 일이 저에게 맡겨진 것이 아니겠습니까?

능력이 있어서가 아니니 하나님이 하시는 일을 보게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지금까지도 그랬구요.

 

어제 액츠선교회에서도 이 말씀을 나누었습니다.

 

액츠선교단단원으로 현역으로 뛰는 지체들 뿐만 아니라 액츠 사역을 경험했던 지체들에게 이 '게르손과 므라리'의 역할을 부탁했습니다.

 

우리가 다 서로 고핫 자손이 되기도 하며 때로는 게르손, 므라리 자손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말씀을 메고 가는 지체들을 위해 성막을 세워 주는 일은 그 앞에 있어야 할 일이며 마찬가지로 중요한 일입니다.

 

이 긇을 읽으시는 한 분 한 분에게도 이 직임을 권유합니다.

주님께서 부르신 음성이 있다면 우리 함께 이 직분을 믿음으로 받아들입시다.

고핫 자손으로 말씀을 메고, 아니 말씀이 되어 나아가는 지체들에게 권고합니다. 말씀이신 예수그리스도께 깊이 나아갑시다. 그 외엔 다른 방법을 주신적이 없습니다. 

게르손,므라리 자손으로 성막을 메고 나아가는 지체들에게 권고합니다. 말씀이신 예수그리스도의 길을 예비하십시오. 고핫 자손이 말씀을 선포할 땅에 성막을 준비합니다.

 

........

 

<에필로그>

 

역대상 15장에 비로소 다시 레위자손에 의해 메어져 법궤가 장막으로 올라옵니다.

 

다윗이 다윗 성에서 자기를 위하여 궁전을 세우고 또 하나님의 궤를 둘 곳을 마련하고 그것을 위하여 장막을 치고
다윗이 이르되 레위 사람 외에는 하나님의 궤를 멜 수 없나니 이는 여호와께서 그들을 택하사 여호와의 궤를 메고 영원히 그를 섬기게 하셨음이라 하고
다윗이 이스라엘 온 무리를 예루살렘으로 모으고 여호와의 궤를 그 마련한 곳으로 메어 올리고자 하여
다윗이 아론 자손과 레위 사람을 모으니
그핫(고핫) 자손 중에 지도자 우리엘과 그의 형제가 백이십 명이요
므라리 자손 중에 지도자 아사야와 그의 형제가 이백이십 명이요
게르솜(게르손) 자손 중에 지도자 요엘과 그의 형제가 백삼십 명이요

...
...
다윗이 제사장 사독과 아비아달을 부르고 또 레위 사람 우리엘과 아사야와 요엘과 스마야와 엘리엘과 암미나답을 불러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레위 사람의 지도자이니 너희와 너희 형제는 몸을 성결하게 하고 내가 마련한 곳으로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의 궤를 메어 올리라
전에는 너희가 메지 아니하였으므로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서 우리를 찢으셨으니 이는 우리가 규례대로 그에게 구하지 아니하였음이라 하니
이에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의 궤를 메고 올라가려 하여 몸을 성결하게 하고
모세가 여호와의 말씀을 따라 명령한 대로 레위 자손이 채에 하나님의 궤를 꿰어 어깨에 메니라
...
...
하나님이 여호와의 언약궤를 멘 레위 사람을 도우셨으므로 무리가 수송아지 일곱 마리와 숫양 일곱 마리로 제사를 드렸더라
다윗과 및 궤를 멘 레위 사람과 노래하는 자와 그의 우두머리 그나냐와 모든 노래하는 자도 다 세마포 겉옷을 입었으며 다윗은 또 베 에봇을 입었고
이스라엘 무리는 크게 부르며 뿔나팔과 나팔을 불며 제금을 치며 비파와 수금을 힘있게 타며 여호와의 언약궤를 메어 올렸더라
여호와의 언약궤가 다윗 성으로 들어올 때에 사울의 딸 미갈이 창으로 내다보다가 다윗 왕이 춤추며 뛰노는 것을 보고 그 마음에 업신여겼더라


  1. 11May

    선교적 공공 외교 Missional Public Diplomacy

    작년 12월에 갑작스럽게 필리핀 팡가시난 K-POP 컨테스트에 서포터로 가게 되었었습니다. 한국에서 들어가기로 한 특별게스트팀이 가기가 어려워지면서 촉박한 일정에 팀을 찾던 중 2018년에 조지아에 함께 참여했었...
    Date2020.05.11 Reply0 Views8 file
    Read More
  2. 07May

    WePlant 위플랜트?

    WePlant Media 채널을 오픈한지 1주일 정도 지났는데 미얀마 노엘페스티발을 소개하고 이제부턴 필리핀에서 진행했던 ‘K-POP페스티발 팡가시난’을 짬짬히 소개하려고 합니다. 첫주보다 자주는 아니지만 ...
    Date2020.05.07 Reply0 Views4 file
    Read More
  3. 07Dec

    동행, 영으로, 골짜기로

    크리스천 아티스트 그룹 크리스천 기획자 그룹 그리고 선교사, 선교지원 그룹 저희가 하고자 하는 사역의 영역은 '타문화권 문화예술선교'입니다. 이 '타문화권 문화예술선교'라는 영역은 선교계에...
    Date2019.12.07 Reply0 Views160 file
    Read More
  4. 08Sep

    도하전 渡河前

    백성에게 명령하여 이르되 너희는 레위 사람 제사장들이 너희 하나님 여호와의 언약궤 메는 것을 보거든 너희가 있는 곳을 떠나 그 뒤를 따르라 그러나 너희와 그 사이 거리가 이천 규빗쯤 되게 하고 그것에 가까이 ...
    Date2019.09.08 Reply0 Views56 file
    Read More
  5. 21Jul

    가치, 신념, 신앙, 우상

    선한 가치는 하나님께로부터 나올 때 빛을 발하며 진리로 인도한다. 그런데 이것을 훼방하는 한 패턴을 본다. 이 나쁜 패턴은 그 선한 가치가 신념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신념은 신앙이 될 수 있다. 신념이 신앙이 ...
    Date2018.07.21 Reply0 Views126
    Read More
  6. 19Mar

    텐트메이커 - 고핫과 게르손, 므라리의 역할

    몇 주전부터 민수기를 보면서 유독 주목하게 되는 내용이 있습니다. 애굽에서 탈출한 이스라엘 족속이 광야로 나왔을 때 모세는 하나님으로부터 어떻게 이스라엘이 하나님을 따라야 하는지를 자세하게 명을 받아 이...
    Date2017.03.19 Reply0 Views724 file
    Read More
  7. 23Jun

    텐트메이커 6년..

    3년전 아니..6년전 텐트메이커라는 단어를 간직하기 시작했었습니다. 텐트메이커라고 해서 자비량 사역만을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텐트(Tent)라는 말에 좀 더 집중을 했었습니다. 이스라엘이 40년간 구름기...
    Date2016.06.23 Reply0 Views1014 file
    Read More
  8. 10Mar

    아무 사람도 타보지 않은 나귀새끼... 아바 프랑스(ABA France)를 앞두고

    이르시되 너희 맞은편 마을로 가라 그리로 들어가면 아직 아무도 타보지 않은 나귀새끼의 매여 있는 것을 보리니 풀어 끌고 오너라 만일 누가 너희에게 어찌하여 푸느냐 묻거든 이렇게 말하되 주가 쓰시겠가 하라 하...
    Date2016.03.10 Reply0 Views936 file
    Read More
  9. 20Jan

    능력을 주신 주님을 믿고 떠나 증인이 될 때 능력은 드러난다.

    능력을 주신 주님을 믿고 떠나 증인이 될 때 능력은 드러난다. - 2015년 액츠선교회를 준비하면서 ① 권능을 주셨습니다. 막 6:7 열두 제자를 부르사 둘씩 둘씩 보내시며 더러운 귀신을 제어하는 권능을 주시고 예수...
    Date2015.01.20 Reply0 Views978 file
    Read More
  10. 28Jun

    ACROSS [어크로스] 해외지역찬양 나눔프로젝트의 시작

    2009년 9월.. 몽골에서 시작된 비전 2006년 9월 몽골에서 뮤지컬 [죽임당하신 어린양] 몽골어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수도 울란바타르에서 뮤지컬을 몽골어로 번역하고 현지청년들이 직접 녹음하고 현지 멤버들에...
    Date2014.06.28 Reply0 Views336 file
    Read More
  11. 15Jul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고 서 계십시오!!!!!

    6월 한달은 정신 없이 보낸 것 같습니다. CTM 창립과 최병길 선교사 파송, 그리고 미뤄두었던 일들 정리하고 친구들의 출국 등.. 6월 말이 되서야 휴~ 이제 뭐라도 해볼까?... 7월1일에 아들이 화장실에서 세면대가 ...
    Date2013.07.15 Reply0 Views432
    Read More
  12. 05Jun

    빠꾸(Back)는 없다!!!

    네게 흑암 중의 보화와 은밀한 곳에 숨은 재물을 주어 네 이름을 부르는 자가 나 여호와 이스라엘의 하나님인 줄을 알게 하리라. _ 이사야 45:3 주일 오전에 이 말씀을 묵상본문으로 만났습니다. 이 말씀이 눈에 들...
    Date2013.06.05 Reply0 Views682 file
    Read More
  13. 31May

    削山塡峽 삭산전협 - 산을 깎아 골짜기를 메운다.

    削山塡峽 삭산전협 - 산을 깎아 골짜기를 메운다. 이런 사자성어가 있는 지 모르겠습니다. 있다면 알려주세요.^^ 외치는 자의 소리여 이르되 너희는 광야에서 여호와의 길을 예비하라 사막에서 우리 하나님의 대로를...
    Date2013.05.31 Reply0 Views605 file
    Read More
  14. 04Dec

    칠년 육개월?

    칠년 육개월 2012,12,2에서 6개월 빼면 2012,6,2 2012,6,2에서 7년을 빼면 2005,6,2 칠년 육개월전에 어떤일이 있었는지 찾아보았다. 사이월드 미니홈피에는 강아지 까망이를 잃어버린 사연이 6,16일자에 있다. 잠시...
    Date2012.12.04 Reply0 Views995 file
    Read More
  15. 01Dec

    한번도 꿈꾸어 보지 않았던 삶

    자존감 낮고 대인기피증 환자 같던 트리플 A형.. 그런 나에게 복음을 듣게 해 준 92년 국수리 한국제자훈련원 한 귀퉁이..거기서 구원의 확신을 얻었습니다. 97년 액츠라고 하는 특별한 공동체를 만나게 하셔서 지금...
    Date2012.12.01 Reply0 Views1217 file
    Read More
  16. 16Nov

    사울은 집으로, 다윗은 산성과 길로..

    다윗이 사울에게 맹세하매 사울은 집으로 돌아가고 다윗과 그의 사람들은 요새로 올라가니라 So David gave his oath to Saul. Then Saul returned home, but David and his men went up to the stronghold. _ 삼상 ...
    Date2012.11.16 Reply0 Views836 file
    Read More
  17. No Image 24Aug

    끝으로 형제들아 너희는 우리를 위하여 기도하기를

    어제 저녁 W국에서 잠시 들어오신 박** 선교사님과 윤**, 고** 선교사님과 만나는 자리가 있었습니다. '로마도 보아야 하리라!!' 자신들을 박해하는 로마제국의 심장부로 복음을 들고 들어가려는 바울처럼 ...
    Date2012.08.24 Reply0 Views822
    Read More
  18. 17Nov

    I am a Sign to you.

    하나님은 에스겔 선지자에게 독특한 주문을 하십니다. 그것은 에스겔 선지자에게 퍼포먼스(performance)를 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연출로 에스겔 선지자는 포로의 행색으로 의상을 갖추고 이스라엘 사람들 ...
    Date2011.11.17 Reply0 Views1718 file
    Read More
  19. 04Apr

    연합을 향한 선교( with 남미찬양 Junto a tus pies & 몽골찬양Та адислаач)

    우리가 보고 들은 바를 너희에게도 전함은 너희로 우리와 사귐이 있게 하려 함이니 우리의 사귐은 아버지와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와 더불어 누림이라 We proclaim to you what we have seen and heard, so that y...
    Date2011.04.04 Reply0 Views1793 file
    Read More
  20. 04Apr

    텐트메이커 - 단기문화선교로부터의 패러다임전환

    제가 5년전부터 이 텐트메이커라는 이름을 계속 마음에두고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제가 몸담고 있는 액츠뮤지컬 선교단의 자비량 사역팀으로서의 가치(장막짓는자)였습니다. 그러면서 주님의 인도하심으로 지난 5년 ...
    Date2011.04.04 Reply0 Views132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