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텐트안식단

본문시작


조회 수 93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뷰어로 보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뷰어로 보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여인이 날마다 요셉에게 청하였으나 요셉이 듣지 아니하여 동침하지 아니할 뿐더러 함께 있지도 아니하니라

And though she spoke to Joseph day after day, he refused to go to bed with her or even be with her.

창 39:10

 

여인은 날마다 찾아 와서 요셉에게 청했습니다.

죄의 유혹은 날마다 찾아옵니다.

마귀는 나를 강압적으로 끌고 가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청합니다.

하나님이 사랑하셔서 나에게 허락하신 자유의지를 침범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나는 듣지 않을 수 있고

죄를 범하지 않을 수 있으며 

죄의 자리에 있는 것조차 피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매일같이 찾아 오는 죄의 유혹에 나는 귀기울여 듣습니다.

그리고 죄를 짓기도 하며 그 주변을 떠나지 못해 서성거리기도 합니다.

 

죄의 유혹을 뿌리치는 것은 애매히 고난 당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습니다.

보디발의 아내를 뿌리치고 보디발에게 고한다 해도 원치 않는 원인 제공자로 요셉에겐 불이익이 올 것이며

고하지 않아도 가지지 못하면 망가뜨리는 보디발의 아내의 집착에 결국 속수무책일 것입니다.

 

어쩌면 보디발의 아내의 요청에 맡기고 둘만의 비밀로 쾌락을 택하는 것이 당장은 더 안전한 일처럼 보일지도 모릅니다.

 

첫번째 유혹은 내가 원하는 죄일 때 강력하고

두번째 유혹은 불이익을 피하게 하는 죄일 때 강력합니다.

 

요셉은 그러나 둘만이 아닌 제 삼자(?), 하나님의 존재를 언제나 인식하고 있습니다.

보디발의 아내나 보디발 보다 훨씬 상위의 권위, 하나님을 두려워(경외)하였습니다.

 

날마다 찾아오는 죄를 거절하는 것이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라고 믿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의 존재를 인식하고 있으며 그 분이 주신 자유의지로 하나님을 택한 것이기 때문이겠지요.

 

하나님, 오늘도 변함없이 찾아오는 죄의 유혹 앞에서 하나님 앞에 서 있는 자로 살게 하여 주시옵소서.

서성거리지 않으며 불이익을 계산하지 않고 그 자리를 떠날 수 있는 의지를 주신 것을 믿고 선택할 수 있도록 하나님의 얼굴을 비춰 주시옵소서.

하나님을 경외하며 동행하는 하루를 살아가도록 오늘 하루를 의탁합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창 39:9
그런즉 내가 어찌 이 큰 악을 행하여 하나님께 죄를 지으리이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3 말 못하는 파수꾼(Wathchman) file 2019.07.20 63
102 정작 포도원을 허는 존재는 '작은' 여우다. 엄청난 괴물이 아니다. file 2019.04.23 60
101 뿌리를 본다. file 2019.02.23 59
100 승선을 앞둔 대기실에서.. file 2019.01.31 78
99 우리는 부분적으로 알고 부분적으로 예언하니 2019.01.20 73
98 Pass Judgement, 판단을 내리는 너는 누구냐? file 2018.09.29 153
97 막힌 담을 허는 일 (독일에서 보여 주신 광경들) file 2018.03.30 483
96 트루먼쇼 - 자유의지에 대한 이야기 file 2017.08.15 308
95 애가(哀哥)를 부르던 너, 이제 애가(愛哥)를 불러라! file 2017.04.21 247
94 여호와께 돌아가자 file 2017.03.26 164
93 고핫과 게르손, 므라리의 역할 file 2017.03.19 313
92 너는 은밀히 행하였으나 나는 이스라엘 무리 앞 백주에 이 일을 행하리라 file 2016.08.04 255
91 안을 화려하게(?) 수놓아라. file 2015.07.25 960
90 갈대상자.. file 2015.01.29 1058
89 능력을 주신 주님을 믿고 떠나 증인이 될 때 능력은 드러난다. file 2015.01.20 1056
88 2015 첫 묵상 - 나를 따라오라 file 2015.01.03 920
87 Love Came Down file 2014.12.28 837
» 날마다 찾아오는 여인 file 2014.11.03 930
85 미션 임파서블(?) 2014.10.02 974
84 푸르른 에셀나무 file 2014.09.27 9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